현대차그룹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상태바
현대차그룹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 송승환 기자
  • 승인 2019.09.1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국내 분산발전 사업모델 개발
OCI 대표이사 김택중 사장(왼쪽)과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오른쪽)이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OCI 대표이사 김택중 사장(왼쪽)과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오른쪽)이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AI타임스=송승환 기자) 현대차그룹이 에너지솔루션 기업 OCI와 손잡고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OCI와 9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OCI는 지난 2012년 국내기업 최초로 미국에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한·미·중 등 주요국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전기차 개발부터 폐배터리의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를 갖춘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를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양사가 함께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김택중 OCI 사장은 “태양광 사업으로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된 OCI가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ESS 실증을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내고 창의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빠르게 성장하는 분산형 발전시장 분야에서 이번 실증 결과가 유의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분산형 발전사업은 전력소비지역 인근에 소규모로 분산해 배치할 수 있는 발전설비를 말한다.

아울러 양사는 북미지역과 국내 전력정책에 최적화된 분산발전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발전 사업자, 전력 유틸리티 사업자 등 각 지역의 관련 사업자간 네트워크 구축으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분산형 발전사업은 전력소비지역 인근에 소규모로 분산해 배치할 수 있는 발전설비를 말한다.

ESS는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장치로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한 전기차 시장과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유망 산업이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너지 전환 정책’, 2019 국감서 공방 예상
  • KERI, 재폐로 차단기 관련 무료교육 실시
  •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 22개소 센터 선정
  • 현대차그룹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 IoT와 빅데이터 주제 '사물 인터넷 컨퍼런스' 중국에서 열려
  • 산업부, 제16차 ASEAN+3 에너지장관회의 및 제13차 동아시아 에너지장관회의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