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ER, 해양 염분차발전 기술 이온 전달 원리 규명
상태바
KIER, 해양 염분차발전 기술 이온 전달 원리 규명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9.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적 해석 모델 개발로 역전기투석 방식의 이온 전달 원리 규명
수자원 분야 세계 최고 권위지 ‘워터리서치(Water Research)’에 논문 게재

(AI타임스=윤광제 기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 제주글로벌연구센터 김한기 박사는 해양 염분차발전 기술의 이온 전달 원리를 규명할 수 있는 수학적 해석 모델을 개발하고, 연구 결과를 수자원 분야 세계 최고 권위지인 ‘워터 리서치(Water Research)’에 게재했다.

▲김한기 선임연구원
▲김한기 선임연구원

해양 염분차발전은 해수와 담수 사이의 염 농도 차이를 이용해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발전방식으로, 높은 에너지 잠재량을 갖고 있어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대표적인 해양 염분차발전 기술인 역전기투석 방식은 해수 내에 포함된 이온이 이온교환막을 통해 이동하면서 얻어지는 에너지를 전기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최근 세공충진형 이온교환막 등 핵심 기술이 새롭게 개발되고 있으나, 기존의 수학적 해석 모델로는 다양한 이온교환막의 이온 전달 원리를 규명할 수 없어 정확한 성능을 분석하기 어려웠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연구진은 ‘전도성 이동 거리(Conductive Traveling Length, CTL)’로 명명한 개념을 기존의 수학적 해석 모델에 도입해 이온교환막 내의 이온 전달 원리를 정확하게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전도성 이동 거리란 세공충진형 이온교환막 내 친수성 나노 기공을 통한 이온의 이동 거리를 의미한다. 이를 통해 이온교환막 내 나노 기공의 비율과 전기 전도도를 계산하고 기존의 모델에 적용하면 다양한 이온교환막의 특성에 따른 이온 전달 해석 결과와 역전기투석의 성능 예측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또, 연구진이 개발한 수학적 해석 모델은 세공충진 방식을 포함한 다양한 이온교환막에 범용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 기술 상용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

논문의 주저자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한기 선임연구원은 “이번 해석 모델링 개발을 바탕으로 상용화 수준의 역전기투석 장치의 설계 및 성능 예측이 가능해 기술 개발을 가속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이온교환막 및 스택 등의 소재·부품 국산화 기술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주글로벌연구센터는 세공충진형 이온교환막 국산화를 완료하고 이를 통해 역전기투석 장치 개발에도 성공한 바 있다. 연구진은 현재 ‘전기충전 인프라 구축용 염분차발전 원천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하는 등 해양 염분차발전 상용화를 위한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너지 전환 정책’, 2019 국감서 공방 예상
  • KERI, 재폐로 차단기 관련 무료교육 실시
  •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 22개소 센터 선정
  • 현대차그룹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 IoT와 빅데이터 주제 '사물 인터넷 컨퍼런스' 중국에서 열려
  • 산업부, 제16차 ASEAN+3 에너지장관회의 및 제13차 동아시아 에너지장관회의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