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일본, 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한 해외 투자유치 본격화
상태바
탈일본, 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한 해외 투자유치 본격화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09.2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타임스=전승진기자)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일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독일에서 직접 투자유치 활동을 벌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글로벌 소재·부품·장비 강국인 독일의 프랑크푸르트에서 코트라(KOTRA),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와 함께 투자유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정부는 단기간 국산 기술을 확보하기 어려운 품목은 해외 기업을 상대로 인수합병(M&A)과 투자 유치를 함께 진행하고 소재·부품·장비 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산화 개발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독일은 소재·부품·장비분야 사업에서 일본 이상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정부는 독일에서 직접 투자유치 활동을 진행한다. 2017년 기준 소재·부품 세계시장 점유율은 독일 9.3%, 일본 5.8%였다.

▲ IR 참석 주요기업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IR 참석 주요기업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투자유치 활동은 같은 기간 열리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세계 주요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미래자동차 분야 기업들이 대거 참가하는 점을 활용해 이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IR)와 일대일 협의를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산업부는 투자 라운드테이블을 열어 독일 기업인들에게 최근 고부가 가치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對)한국 투자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양국 간 유망 투자 협력 분야를 제시했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독일 헤레우스의 베른트 슈텡어 사장은 "한국은 우수한 인력과 정보기술(IT) 인프라 등 혁신역량, 대규모 생산시설 운영 경험, 전방산업 경쟁력 등을 보유한 매력적인 투자처"라며 "한국에 대해 추가적인 투자를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 소재·부품·장비 기업 입장에서는 최대 고객이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분야 글로벌 수요업체들이 한국에 많이 있다는 점과 최근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은 관심을 끄는 투자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산업부 정대진 투자정책관은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외국인 투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구체적인 한국 투자 계획을 마련 중인 3개사와는 별도의 일대일 협의를 진행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해외 IR에서 투자 의향을 밝힌 기업에는 일대일 전담관을 지정해 밀착 관리하는 등 계획된 투자가 조기에 현실화하도록 노력하고,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외 기업의 협력 프로그램과 같은 투자 협력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