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은행 가계대출 4조8000억원 ... 5개월 만에 증가폭 최소
상태바
9월 은행 가계대출 4조8000억원 ... 5개월 만에 증가폭 최소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0.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은행권의 9월 가계대출의 4조8000억원 늘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가 둔화됐다. 집단대출, 기타대출이 감소한 탓이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늘어 8월 7조4000억원으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인 후 지난달 8개월 만에 증가세가 축소됐다. 월별증가액은 4월(4조5000억원) 이후 5개월 만에 최소치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 증가액은 4조원으로 전달(4조6000억원)보다 축소됐다.

추석 상여금 지급 등의 계절적 요인으로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전월대비 증가액도 9000억원에 그쳤다.

한은 관계자는 "9월에 가계대출이 소폭 줄었으나 아직 (증가)추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주택거래 동향 등 시장 흐름을 계속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은행권 기업대출 잔액은 861조7722억원으로 전월대비 4조9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 증가액은 지난 5월 6조원을 기록한 이후 최대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대출 잔액의 경우 통상적으로 9월에는 감소하는 경향이 있는데 지난달에는 각 은행의 기업대출 영업 노력으로 소폭 늘었다"고 설명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