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소프트, 미국 농무부와 파트너쉽 체결
상태바
마이크로 소프트, 미국 농무부와 파트너쉽 체결
  • 김영하 기자
  • 승인 2019.10.11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농무부, 메릴랜드州 벨츠빌 농업연구센터에서 팜비츠(FarmBeats) 솔루션 시범 운영

(AI타임스=김영하 기자) 세계적 소프트웨어 그룹, 마이크로 소프트(Microsoft)가 미국 농무부( US Department of Agriculture, USDA)와 협력하여 농부들이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두 단체들은 팜비츠(FarmBeats)라고 하는 데이터기반 농업 프로그램을 통해, 농작물 수확 비용 절감 및 수확량 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Shutterstock) ©AI타임스
(사진=Shutterstock) ©AI타임스

팜비츠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지속 가능한 농업을 위한 AI 프로젝트이며, 농장 전체를 인터넷으로 연결한 후 수십 개의 센서들로 토양의 온도와 습도를 측정한 후 라우터를 이용해 여러 개의 센서를 잇는다. 또한 드론을 이용하여 농장 곳곳을 실시간으로 살펴보고 관리할 수 있게 하며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들은 클라우드 프로그램인 애져 (Azure)에 저장돼 기계학습을 통해 알고리즘화 된다. 이러한 알고리즘들은 향후 농가에 발생할 상황을 예측하는데 사용된다.

미국 농무부에서는 팜비츠를 통해 센서, 드론, 위성 및 트랙터로 부터 데이터를 수집한 후 이러한 데이터를 클라우드 기반의 AI모델로 공급하여 농장상황을 자세히 파악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 농장은 인터넷 접속이 힘들기 때문에 팜비츠는 미사용 TV 채널을 적극 활용하여 애져 클라우드와 연동 시킬 예정이다.

현재 미국 농무부는 메릴랜드州 벨츠빌 농업연구센터(Beltsville Agricultural Research Center)의 약 860,000평 규모의 농장에서 이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며, 이 지역에는 주요 작물의 토양 온도, 습도, 산도를 측정하는 센서 네트워크가 설치되어 있다. 또 땅이 휴식기를 갖는 동안에도 향후 주요 작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잡초 제한, 해충 관리, 침식 방지 등을 모니터링 한다. 센서들은 토양에서 물의 양도 추적하는데, 이것은 얼마나 많은 물이 보존되는지 결정하고 물 예산을 알려준다. 또한 기상 관측소는 공기 온도, 강수량, 풍속을 추적하고, 센서가 장착된 트랙터는 농작물 높이, 농작물 녹음(Greenness)을 확인 가능하게 한다. 이 모든 것이 식물 건강과 연계되는 것들이다.

만약 이 프로젝트가 성공한다면, 농부들은 팜비츠에 의해 생성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을 것이며, USDA 연구자들은 팜비츠에 의해 생성된 데이터를 사용하여 농민들이 자원을 더 더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마이크로 소프트에서는 미국 농무부 벨츠빌 농업 연구센터 외, 일부 농장에서도 팜비츠를 테스트하고 있으며, 향후 센서와 같은 기기 제조업체에 팜비츠를 통합화 시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