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마감, 다우 1.21% 상승 ... 미중 '스몰딜'로 무역전쟁 휴전
상태바
뉴욕 증시마감, 다우 1.21% 상승 ... 미중 '스몰딜'로 무역전쟁 휴전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0.12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hutterstock) ©AI타임스
(사진 = shutterstock) ©AI타임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뉴욕증시는 무역 분쟁 해결에 나선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팀이 '부분적 합의'를 이뤄내며 큰 폭 상승 마감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19.92포인트(1.21%) 급등한 2만6816.59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32.14포인트(1.09%) 오른 2970.2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06.26포인트(1.34%) 뛴 8057.04에 마감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이 부분적인 무역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주요 2개국(G2)으로 꼽히는 미국과 중국이 벌인 지난 18개월의 무역전쟁 중 최초로 이뤄낸 가시적인 성과다.

미중 양국이 무역협상 끝에 스몰딜을 이뤄내며 사실상 무역전쟁 휴전에 들어간 데 따른 안도감이 시장을 밀어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중 양국이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앞서 양국은 이날까지 이틀간 워싱턴D.C.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열고 담판을 벌였다. 중국측 대표단을 이끈 류허 부총리는 이날 오후 협상을 마치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미국은 당초 15일 2500억달러(약 30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율을 25%에서 30%로 인상하려던 계획을 보류키로 했다. 대신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 규모를 당초 400억달러에서 500억달러 어치로 늘리는 데 합의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함께 미국측 대표단을 이끈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협상 결과와 관련, "우리는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 근본적 이해를 갖고 있다"면서도 "앞으로 할 일이 더 많이 있다"며 추가 협상을 예고했다.

중국의 기술이전 강요 등 지적재산권 침해와 위안화 환율 개입 문제 등이 이후 협상에서 주로 다뤄질 전망이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철회할지 여부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8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중 양국이 중국의 환율 개입을 금지하는 '환율 협정'에 사실상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그 대가로 미국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완화키로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