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오늘 저녁 日 상륙
상태바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오늘 저녁 日 상륙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0.12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접근 태풍 '하기비스' 위성사진(도쿄 AP=연합뉴스)
일본 접근 태풍 '하기비스' 위성사진(도쿄 AP=연합뉴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저녁 일본 열도에 상륙할 예정으로 일본 열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8시45분 현재 수도권 이즈(伊豆)반도 인근 섬인 하치조지마(八丈島) 서남서쪽 280㎞ 해상에서 북쪽을 향해 시속 20㎞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부근 풍속 초속 45m, 최대 순간풍속 초속 65m의 세력을 갖춰 기상청은 태풍 분류 중 2번째로 강도가 높은 ‘상당히 강한’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미 태평양 연안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강풍이 부는 곳이 늘고 있는 가운데, 기상청은 이날 자정까지 25시간 도카이(東海) 지방과 간토(關東) 인근 지방에서 600㎜의 물폭탄이 쏟아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같은 시간 이즈제도 450㎜, 호쿠리쿠(北陸) 400㎜, 긴키(近畿) 300㎜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마트, 백화점, 편의점 등 대부분도 이날 영업을 중단해 편의점 체인 세븐일레븐의 경우 12일 수도권과 도카이(東海) 지방을 중심으로 1천개 점포의 영업을 멈췄다. 도쿄 디즈니랜드와 스카이트리, 오사카의 유니버셜스튜디오재팬(USJ) 등 관광지도 일찌감치 문을 닫았다.

교통 기관들이 대대적인 계획 운전 휴지를 결정하고 일본 정부가 일찌감치 주의할 것을 당부하며 경계심을 높이면서 전날부터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는 생활필수품을 사재기하려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사재기 분위기는 전날 오전부터 확산해 같은 날 밤 도쿄 중심가 대부분의 대형마트와 편의점의 판매대는 텅텅 비어 있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컵라면, 캔 음식, 재해 용품 등의 품절 현상이 잇따랐다고 보도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