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물인터넷 활용해 홀몸 어르신 5천명 돌본다
상태바
서울시, 사물인터넷 활용해 홀몸 어르신 5천명 돌본다
  • 송승환 기자
  • 승인 2019.09.1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몸어르신 스마트 돌봄 서비스에 사용되는 센서 기기
홀몸어르신 스마트 돌봄 서비스에 사용되는 센서 기기

(AI타임스=송승환 기자) 서울시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홀몸어르신들에게 실시간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스마트 돌봄서비스인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을 2200대 추가해 홀몸어르신 5천 명을 실시간으로 보살핀다고 11일 밝혔다.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은 센서감지를 통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1인 가구 어르신들의 안전과 건강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다.

독거어르신의 집에 사람의 움직임과 온도, 습도, 조도 등을 감지하는 센서 기기를 설치한 뒤 감지한 데이터를 독거어르신 돌봄수행기관의 상황판과 담당 생활관리사의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살핀다.

담당 생활관리사는 일정 시간 동안 독거어르신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와 습도, 조도 등에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즉시 어르신 집에 연락을 하거나 방문을 한다. 119에 신고 등 긴급조치도 한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홀몸어르신에게 안전·건강관리 솔루션 1만2500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홀몸어르신 돌봄서비스로 어르신의 고독사를 예방하고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하실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너지 전환 정책’, 2019 국감서 공방 예상
  • KERI, 재폐로 차단기 관련 무료교육 실시
  •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 22개소 센터 선정
  • 현대차그룹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 IoT와 빅데이터 주제 '사물 인터넷 컨퍼런스' 중국에서 열려
  • 산업부, 제16차 ASEAN+3 에너지장관회의 및 제13차 동아시아 에너지장관회의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