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10일 수출 8.5% 감소… 일본 수입은 23.8% 감소
상태바
10월 1~10일 수출 8.5% 감소… 일본 수입은 23.8% 감소
  • 전승진 기자
  • 승인 2019.10.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타임스=전승진 기자) 10월 수출이 반도체 부진 등 영향으로 감소세로 출발했다.

11일 관세청이 발표한 10월 1~10일 수출입 현황을 보면, 이 기간 수출은 13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12억2천만 달러) 감소했다. 앞서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2월부터 9월까지 10개월 연속 감소한 바 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27.2%)와 석유제품(-19.5%), 선박(-23.8%) 등에서 수출이 감소했다. 반면 승용차(15.9%), 무선통신기기(52.8%), 가전제품(19.4%) 등은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 수출이 15.7% 줄었고, 미국(-13.1%), 유럽연합(-11.7%), 대만(-39.9%) 등이 감소했다. 무역 갈등을 빚는 일본에 대한 수출은 8.2% 늘었다. 베트남(10.5%), 중동(33.2%) 등 수출도 증가했다.

1~10일 수입은 13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2%(24억7천만 달러) 줄었다. 정보통신기기(9.1%), 승용차(57.8%) 등은 수입이 늘었고 원유(-22%), 가스(-18.2%), 기계류(-18.8%), 석유제품(-31.8%) 등은 줄었다.

나라별로는 일본에서 수입이 23.8% 줄었고 중국(-8.6%), 중동(-14.4%), 미국(-22.4%), 유럽연합(-15.2%) 등은 감소했다. 캐나다에서의 수입은 37.6% 늘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