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태양의 도시, 서울' C40 블룸버그 어워드 재생 에너지 분야 수상
상태바
서울시, '태양의 도시, 서울' C40 블룸버그 어워드 재생 에너지 분야 수상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0.1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태양광 사업  (사진출처 = 서울시)
서울시 태양광 사업 (사진출처 = 서울시)

(AI타임스=이혜진 기자) 서울시는 'C40 블룸버그 어워드' '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다.

'C40 블룸버그 어워드'는 '태양의 도시, 서울' 사업이 혁신적인 기후 리더십을 발휘한 도시에 매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어워드에는 전 세계 69개 도시가 총 195개의 신청서를 제출하였으며, 최종 7개 도시가 수상 도시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과밀한 대도시에 가장 적합한 재생에너지인 태양광 공급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대기오염 저감, 일자리 창출, 저소득층 지원 등 환경적 편익 뿐 아니라 경제·사회적 편익 등 공동편익(co-benefits)을 고루 창출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수상은 지난 2014년에 이은 두 번째로, 국제사회에서 '태양의 도시'로서의 서울시 위상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됐다. C40 시장총회가 개최되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10일(목) 18시 30분(현지시각)에 열린 시상식에 서울시 김의승 기후환경본부장이 참석했다.

'태양의 도시, 서울'은 2022년까지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1백만 가구에 보급하고, 설치 가능한 공공부지 100%에 태양광 설치, 태양광 산업 육성 등을 통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총 1GW로 확대하는 사업이다. 

'태양의 도시, 서울' 사업으로 2018년 태양광 설비 신규보급 52MW를 포함하여 총 설치용량 203.6MW를 통해 연간 237,805MWh의 전력을 생산해 온실가스 109tCO2 및 초미세먼지(PM2.5) 27.6톤의 감축효과가 있었으며, 2022년까지 일자리 4,500여개의 창출효과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번 총회에서 향후 C40의 핵심 의제로 선정된 '글로벌 그린 뉴딜'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으며, '대기질 개선 선언'과 '지구건강식단 선언'에도 참여하여 야심찬 미세먼지 저감과 건강한 식단 개선을 위한 선도적인 노력도 약속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서울에서 시민은 단순한 에너지 소비자가 아닌, 에너지 프로슈머(prosumer)로서 직접 태양광 등 에너지 생산에 참여하며, 이러한 과정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저소득층 지원을 통해 사회적 형평성도 제고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야심찬 에너지와 기후변화대응 노력을 펼쳐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40 블룸버그 어워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세계 대도시들의 연합체인 C40 기후리더십그룹(C40)과 블룸버그 재단이 ▴기후회복력 ▴친환경 교통 ▴재생에너지 ▴시민참여 ▴대기질 ▴ 혁신 ▴친환경기술  총 7개 분야를 주제로 혁신적인 기후변화 리더십을 발휘한 도시를 선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에이아이타임스 aitimes 에이아이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산업부, '호남지역' 신재생에너지 2차 정책순회협의회
  • [4차산업①] 시장환경
  • [심층취재] 태양광 REC 가격급락, 원인과 대책
  • 한국에너지공단,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계획 공고
  • [심층취재] 태양광 발전 보급과 REC 가격하락...정부의 대책은?
  • 포브스 (Forbes) 선정, 2020년을 주도할 7가지 기술 분야